본문 바로가기

혼잣말

(72)
경쟁이라는게 꼭 좋은 것일까? 경쟁으로 發火는 할 수 있겠으나, 그것이 꼭 熱情으로 진화한다고 볼 수는 없다.無限競爭時代라는건 다 개소리다.물론 경쟁 자체를 즐기는 사람들도 있긴 하겠지만,사실 말 못하는 분위기 때문이지, 경쟁 자체를 싫어하는 사람도 있을테고,그 경쟁으로 피해를 보는 사람들도 많다고 생각하는데.. 1등이 되면 행복할까? 특히 이나라는 2등부터 꼴찌까지 전부 꼴찌 취급을 하는데, 막상 1등도 그렇게 행복한게 아니라면? 대학은 뭘 배우러 가야 하는곳 아닌가?다들 본인이 하고싶은걸 배우러 간다기보단 '성적에 맞춰' 간다.그래서 결국 '이건 정말 배우고 싶은데 성적이 안 돼'라는 말이 생긴다. 항상 경쟁에 노출되다보니 사람들은 무조건 '돈'만 외치게 되고,일단 짜증이 몸에 배어있는것 같다. 불확실한것에 대해 큰 거부감을 가지..
한국은 어째서 불매운동이 되지 않는가. 순전히 내 생각이지만(카테고리 보이지?) 결론부터 말해보자면, 칭찬에 인색한 문화인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참 대기업 의존이 심하다. 어째서 대기업을 선호하는걸까? 칭찬을 받기 위해서는 대기업에 들어가야 하는거다. 20대, 30대 청년들은 모두 칭찬에 목말라 있다. 그런데 중소기업에 들어가면 칭찬을 받지 못한다. 본인이 좋아하는 일을 하면, 칭찬은 고사하고 욕이나 안 먹으면 다행이지. 그런데, 막상 대기업이나 중소기업이나 칭찬을 거의 해주지 않는다. 꽤나 잘 나가는 중소기업들은 대부분 대기업출신들이 하청받는 식이고.. 어느 타이틀을 획득하는것조차 매우 힘든데.. 게다가 한국 특유의 1등 만능주의.. 실리콘밸리가 한국과 매우 다른것 중 하나는, 그들은 아무리 직원이 어리고 경험이 없어도 모든 임원들은 직원에..
커뮤니티 대표로써 아이들을 대하는 생각 일단, 커뮤니티 대표 이전에 나도 어렸을적, 그리고 피교육자의 입장에 있었던 적이 있고.. 지금은 어떻게 보면 네트워크를 조직하고, 이것저것 교육하고 실천에 옮기도록 가이드를 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오늘, 이런 기사를 보게 됐다.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newsview?rMode=list&cSortKey=rc&allComment=T&newsid=20140719140605829 마침, 어제 커뮤니티 외부에서 조력해주는 친구와 나왔던 이야기. 사실 지금 나는 대표의 일을 '열심히' 하고 있지 않다. 내가 너한테 어떤 일에 대해 가이드라인 이상의 것을 했다면 넌 하지 않았을거다. 내가 열심히 하는데에는 한계가 있고, 내가 열심히 하게 되면 주변 사람들이 열심히 해..
꿈과 현실. 만약 나의 꿈과 내 사람이 대치하는 현실이 온다면, 나는 주저하지 않고 꿈을 노리겠다. 나를 믿는 사람이라면 내 꿈을 같이 꿔야지. 가장 좋은건 내 꿈의 실현을 보여주는거지,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주는게 아니라.
회사의 위기와 회의 갑자기 든 생각인데, 대충 보름정도 그냥 머릿속으로 정리해봤다.. 예전 대표직에 있었을 때 생각도 하면서.. 보통, 뭐 자기가 잘나갔었다 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위기의식을 가지라고 한다. 지금 얼른 생각나는 사람으로 안철수 아저씨가 있네.. 물론 맞는 이야기인것 같기는 하다.. 하지만.. 위기의식이라는건 가지고만 있으면 되는데, 위기의식에 빠져버리면 곤란한 것 같다. 즉, 어느 정도만 있으면 된다는 얘기다. 지나치면 안 된다는 얘기지.. 위기의식이 지나치면, 조급해지고 다급해지고 쪼잔해진다. 그렇다고 위기의식이 전혀 없으면.. 결정을 못 하겠지.. 즉, 위기의식은 결정권자들이 가져야 할 덕목이며, 사원들에게는 별 필요 없는것 같다. 사원들은 오히려 위기의식이 없는게 좋지.. 위기의식이 있다면 회사에 조금만..
집중할 수 없는 이유. 개발일을 하는중이다. 회사에서 나오면서 끝나지 않은 일을 잡고 마무리하는 중이다. 특이 케이스인지는 모르겠지만 이곳이외에 '일정'을 요구하는 회사에서 근무해 본 적이 없다. 동시에 여러가지 프로젝트를 진행하지만, 납기가 정해진 것은 아니었고, 긴장감은 없지만 대신 집중력을 발휘할 수 있었다. 그래서 기본적으로 소프트웨어는 납기를 맞추는 일 자체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해온 것 같다. 하지만 대부분의 회사에서는 '일정'이라는 것을 매우 중요시한다. 현재 상황은, 하루에 한번꼴로 '어디까지 됐는지'를 요구하지만, 참 답하기가 난해하다. 이유는, 완성되기 전까지는 나도 얼마나 진행되었는지 궁금한데 어떻게 이야기를 해야 할 지 참 난감한 것이다. 능력이 되는 사람들은 자기 자신이 얼마나 일을 했는지 떠들 ..
Computer Science와 인문학의 관계 결론부터 말하자면, CS에 인문학은 크게 관여되지 않는것 같다. 요즘들어 소셜을 보면, CS에 인문학을 접목하려는 노력이 한창인것으로 보인다. 그 와중에 생각을 많이 하게 만들어 준 글이 보였다. http://negna.tistory.com/906 너무 많이 아는 자들의 실패. 스티브잡스를 필두로, 성공한 인물들은 인문학을 CS에 접목했다고 보는 사람이 꽤 되는것 같은데, 별 영양가 없는 소리다. 잡스씨는, 철저한 '사용자'였다. 그리고 잡스씨의 성공은, 워즈씨가 없었다면 절대 이룰 수 없었던 것이다. 대학 다닐때 많이 들었던 말이 있을거다. "똑똑한 놈들끼리 뭘 하면 뭐가 잘 안 돼. 무식한 놈 한둘은 껴 있어야지." 여기서 무식한놈은 잡스씨다. 헤밍웨이가 한 이야기로 기억되는데, "어려운 단어를 사용..
I'm tired out already.. It's been over a critical mass in this.I dont know how many things are disturb my dream - real or achieve -.Have to clean up mine? I cant do that. When can I independence with money?Do not try to change my beli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