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껄이기

당신의 소원은 뭔가요?

비회원 2008. 11. 15. 20:33
여러분들은 "희망"이라는 단어를 아시나요?

그럼, 당신의 희망은 무엇인가요?

아니, 있기나 한가요?

지금 공부 존나게 열심히 하시는 학생 여러분,

여러분의 희망은 무엇인가요?

없는 병신들은 그냥 페이지 닫고 나가세요.


나 솔직히 인문고 실업고 싸우는 게시글 보고 생각난건데..

용접하는게 희망인 사람이 있을수도 있어요.

내 어렸을적 희망은 LED 기술자였어요.

솔직히 지금 좀 후회되는게 있기도 하고..

난 왜 하필 이공계쪽에만 흥미가 있는걸까.. 라는..


자기 자신이 하고싶은것, 되고싶은것을 생각해본적이 한번도 없는 인간들 보면 참 웃기지 않나요?

아니 그사람들은 또 그렇게 얘기할거에요?

젓같은 사회때문에 희망을 가질수 없었다. 라고.

아니 그럼 희망을 가진 친구들은 젓같은 사회에서 안사나?

그냥, 한번 생각해보는것도 어렵나??


우리 한국의 심장이 될 청소년들 꿈이 왜 하필 "고레벨"인가여?

가끔 느끼지만 인간이란 존재는 참 대단한데..

하긴 "고레벨"이 "LED 전문가"보다는 좀 있어보이네요.


어른들에게 이용당하지 않으려면, "난 돈많이 버는게 꿈이야" 같은 참으로 일반적인 꿈만 가지면 안된다고 얘기하고 싶어요.

어차피 회사에 다닌다는건 회사의 부속품으로 인생을 사는거고..

결국 돈을 좀 벌고 싶다거나 하려면 자기 사업을 해야 하는데..

자기 미래에 대한 꿈도 없는 새끼가 사업을 한다 치고, 성공할까요?

확실한 아이템이 있어도 처 말아먹는 한국에서?


용접이라는 아이템을 가지고도 잘하면 성공할 수 있지 않을까요?

웬지 블루오션 같은데..

하지만 내꿈과는 좀 떨어져있어서 난 그다지 흥미없지만..

여러분 생각은 어떠한가요?

Powered by ScribeFire.

'지껄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건 짤릴까요  (5) 2008.11.30
삼성불매, 할필요 없다.  (3) 2008.11.20
당신의 소원은 뭔가요?  (15) 2008.11.15
난 수구꼴통입니다. 씨발  (0) 2008.11.07
답답한 사람들.  (1) 2008.10.28
PUB(club)에서 Thai girl 작업하기..  (5) 2008.10.09
댓글
  • 프로필사진 확률분포 전 아무래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전 공부가 좋으니까.. 공부로 성공할겁니다(학교에서 하는 그런 공부 말고)
    2008.11.05 16:42
  • 프로필사진 太狼 전 회사다니는것도 목표점에 필요한거라 생각하는군요 기술사 그거하나 따려고해도
    전반적인 기술습득이 필요한거라 정말 지금현상태로는 수라장을 헤쳐나온 경험이있어야
    기술사레벨이 될수있다고 생각되는군요 용접도 기능장이나 기술사있습니다
    2008.11.15 20:42
  • 프로필사진 키아、 블루오션이긴한데
    하고싶은게 있겠져
    2008.11.16 20:35
  • 프로필사진 Ludens_ 하고싶은 일이 한번도 없었던 사람이라 죄송합니다;;;;;;;;;;;;;;;;;;;; 2008.11.18 22:45
  • 프로필사진 Drake 논제 흐리지 마세용~

    꿈을 이루기 위해 회사를 다니는것과,
    자신의 꿈이 회사를 다닌다는것..

    존내 열심히 공부해서 대기업 입사해도 부자가 될수는 없습니다.

    "부자가 되는것"이 꿈이라면, 부자가 되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하는데..
    열정이 없다는 전제하에 노력이라는 부산물이 나올수가 없지요.
    "땅부자"들도 그만큼 자기가 살 땅의 투자가치 다 알아보고 투기하는겁니다.
    자기 땅의 가치를 올리기 위해 영업도 하고요.
    그런 "하찮기 그지없는 노력"따위 해서 뭐하냐고요?
    한국은 자본주의 국가인데요?
    지금 상당히 많은 사람들은 그런 기본적인 관심조차도 없으면서 "부자"가 되고싶어 하는데..

    살기힘들어서 "취미"가 없을수는 있겠으나..
    그렇다고해서 "꿈"도 없는게 당연하다고 생각하는건 뭔가요?
    2008.11.21 06:52
  • 프로필사진 Drake 음.. 다른 누군가에 대한 얘기라고 생각하면 곤란해요.
    지금 키아씨 얘기하고있는거에염
    2008.11.21 06:53
  • 프로필사진 Drake 에이.. 장난해요?
    국영수 제외한 다른 어떤공부를 할건데요??
    한국사람들중 일부 성질급한 사람들이.. 기초사업 다 말아먹는데.. 그 베이스가 되는것이 이런 마인드입니다. =_=

    제가 수학이랑 세계사에 관심이 좀 있었는데 요즘 잘 써먹고 있어요.
    뭐.. 수학에 관한 얘기야 다른 포스팅에도 있으니 그얘기는 그만하고.. 세계사..
    세계사에서 특히 좋아했던쪽은.. 고대문명하고.. 중세시대랑 일본 메이지유신..
    뭐 좋아하는 사람 많을거에요.. 게임에서 자주 나오는 항목이니까..
    대항해시대를 하면서부터 확실히 좀 많이 빠지게 됏는데.. 어쨌건..
    다른나라 사람들하고 얘기하다보면 자기나라 역사에 대해 좋게 얘기해주면 좋아하죠.
    2008.11.21 07:00
  • 프로필사진 Drake 저한테 죄송할건 없고.. 자기 자신한테 미안해 해야죠..
    뭐라도 하나 자기가 하고싶은거 정해보세요 ㅋ
    2008.11.21 07:03
  • 프로필사진 키아、 흠... 그렇근영
    활의노래, 린포, 저한테 쓰는 글 같은데 누구한테 쓸려는지 정확히 햇갈렸습니다;

    저는 솔직히 웹디자인 하고싶습니다.
    용접도 나쁘진 않아요

    그런데 하고싶은일이 있어서 웹디자인 배울려고 HTML 공부하고 있는데(잘하진 못함) 미컨후 저한테 계속 용접하라해서 일어난 일이네요.

    저 꿈 가지고 있어요
    하고싶은일 많져

    용접 안좋아 보여도 블루오션 맞죠
    하지만 저는 웹디자인을 하고 싶은 뿐이죠.
    2008.11.21 19:47
  • 프로필사진 Drake 하고싶은건 많은데 그걸 특정하지 못하면..

    다 해야함.


    그림쪽임?

    입시미술 한번 경험해보삼.

    아무리 입시미술이라도 기본기 다지는데는 할만하므로..
    2008.11.21 20:30
  • 프로필사진 키아、 나 솔직히 말해서 지금 실업계 갈지 인문계 갈지 고민하고있어요

    부모님은 나보고 인문계 가라 하는데 예체능에 실업계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디자인고등학교 가고싶은데 아빠는 가면 집에서 쫒아낸다고 하고...

    인문계는 뭔가좀 아닌가 싶네요

    그렇다고 저가 공부를 엄청나게 잘하는 것도 아니에요
    옛날에 입시미술 조금 배운적 있어요

    덕분에 대생은 좀 할줄 알아요

    그런데 저가 고민하고 있는건 대체 어느학교를 가야할지 고민이에요.

    인문계로 가서 아현고등학교 를 갈지, 실업계를 갈지..

    아현고등학교는 예체능 전문고등학교인데 고3때 200:1 정도 뚫고 가야하는 고등학교에요

    그런데 인문계 가서 그렇게 일찍 200:1 뚫을 자신이 않나요

    어떻게 해야하나요?
    2008.11.21 21:38
  • 프로필사진 Drake 세계적인 웹디가 하고싶다면 인문계로 가세요.
    그리고 국어, 영어, 수학을 마스터 하세요.
    시각디자인에서 수학 모르면 뒤쳐집니다. 그것도 많이.
    디자인쪽 동향같은거 알고싶으면 당연히 영어 알아야하고,
    클라이언트의 원하는바를 정확히 캐치하려면 국어 실력이 있어야 합니다.
    그러니까 웹디자이너라면 국영수 위주로 공부하세요.

    물론 그 길은 무쟈게 험난합니다.
    친구들 대학가서 놀때도 공부해야 하고..
    친구들 게임할때 조금이라도 더 많은 정보를 수집해야 하고.
    열심히 노력해도 안돼서 한국기업 취직하면 엿같은 대우 받고..

    "돈과 명성따윈 개나줘! 난 편하게 사는게 장땡"이라고 생각하면 대충 편하게 공부하고 학교에서 정해주는 학연대로 허접한 회사 들어가면 되겠네요.
    부모님이 원하시는건 좋은 간판달고 대기업 정도 들어가는건데,
    노력할 자신이 있다면 "국외진출에 이러이러하게 대비하겠다"라는식으로 부모님을 설득해봐요.
    지금까지 봐온 키아씨라면 자료불충분으로 "부모님이 시키는대로 어쩔수 없이"가 될듯하지만.

    열받나요?
    그럼 내친구처럼 해봐요.
    학교 전체에서 10등 밑으로 떨어져본적이 없는 놈이, 갑자기 대학 안가고 사업한다고 A4 20장 분량 보고서 만들어서 부모님께, 선생님들께 보름간 설득한 결과 하고싶은걸 하게 됐습니다.

    "난 공부를 그만큼 하질 못하니 그런게 먹히겠어? 해봤자야.." 따위의 글이 덧글로 붙는다면, 난 더이상 해줄말은 없고요. 그냥 나중에 한국 한번 들어가면 싸닥센좀 날릴거에요. ㅇㅋ?
    2008.11.22 09:13
  • 프로필사진 키아、 "난 공부를 그만큼 하질 못하니 그런게 먹히겠어? 해봤자지..."




    농담임


    반에서 7~8등을 계속 유지하고 집에서 영어, 수학 위주로 공부합니다(학원을 안다니니까)

    그리고 험난한거는 저도 잘 압니다.
    그럼 드레이크님 말만밎고 국, 영, 수 위주로 공부합니다

    전 험난해도 갈꺼임
    2008.11.22 10:09
  • 프로필사진 Drake 아, 다음에 웹디관련 책하나 보내줄게요.
    왜 "국영수"라고 했는지 한번 보면 알듯.
    디자인 관련서적에, 그림보다 수학공식이 많은거 보면 깜짝 놀랄지도.
    2008.11.23 11:36
  • 프로필사진 키아 엇? 정말요?
    책 뭐사야하지, 어디 학원 다녀야 하는지 몰라서 고민하고 있었는뎅~
    고맙습니당
    2008.11.27 22:08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