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요즘 프로그래머 지망생이 꽤 많더라?

물론 나이도 제각각, 실력도 천차만별..

그러나.. 대부분의 프로그래머 지망생들 공통점중 하나는, 의욕이 없다는 것.


"게임을 만들고 싶어요."


이 말에 대해서 딱 한마디만 할까?

"아직도 안 만들어보고 뭐했냐? 병신아."

뭘 해야할지 모르겠다고?

게임 만들고 싶다매.

아~~~ 뭐부터 시작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타이틀화면부터 시작하지 그러니?

'아무키나 누르세요' 라고 나오는 타이틀화면.


해보지도 않고 재밌을거 같다고?

지랄 옆차기를 해요 병신.

게임 좋아해서 게임은 좆나도록 해놓고, 막상 개발하려니 힘들거 같고, 사실 개발따위 재미도 없을거 같은데 해야하나.. 라는 생각도 들고?

프로그래머라는 직업을 생각해보니까 좆나게 열심히 생각(-_-)해서 코드 몇줄 딸랑 뚜닥거리고 좆나게 노는것처럼 보이냐?


한가지 예를 들어보자.

집에서 엄마가 해주는 음식중에 볶음밥이 맛있지?

엄마 안계시고 볶음밥이 먹고싶을때 해먹어보려는 노력이나 해봤냐?

볶음밥을 한번 해먹어봐야 기름 두를줄도 알고 볶는 스킬도 생기겠지? 무슨 재료 넣으면 무슨 맛이 나고, 어떤 재료는 넣으면 맛없고..

사실 볶음밥 조또 별거 없는데. 막말로 대충 아무렇게나 만들어도 맛없기 힘든게 볶음밥이거든?

자. 본인이 어머니라 생각하고 물어보자.

"어머니, 볶음밥 어떻게 만들어요?"

요거하고,

"어머니, 볶음밥 저번에 내가 해보니까 느끼하던데 어머니는 어떻게 안느끼하게 만들었어요?"

요거하고 비교해봐.

어느걸 더 자세하게 가르쳐줄 수 있겠는지.


당신이 프로그래머라면,

아무것도 모른다는애 데려다가 가르치려는데 대충대충 끄적끄적대다가 재미없다고 관둘거 같은애 가르쳐주고 싶을까?

아니면 내가 가지고 있는 지식만 갖다 쏙 빼먹을려고 하는놈이지만, 뭔가 해보려고 허우적대는애하고 놀고싶을까?


이 이야기는, 비단 프로그래머 뿐만이 아니라 다른 직업군에도 마찬가지일걸.


"해보고 싶은게 너무 많아요"

지랄 옘병을 해라.

그럼 내 블로그 한번 가봐.

난 하고싶은게 많아서 다 해봤어.


"그래도 전문가가 되려면 하나만 파야 되지 않나요?"

아직도 안파고 있냐? ㅅㅂㄹㅁ?

그리고 씨발, 초밥요리사라고 해서 매운탕 못끓이는 요리사도 있디?

어느 직업군이나 기본이라는게 있는데, 기본에 손도 안대면서 전문가 운운하니?

전문가라는건, 기본에 충실한게 전문가란다.


한마디로 요약해줄게.

"우습게 보고 큰코 다치는 경험은 결코 나쁘지 않다."
댓글
  • 프로필사진 Rin4 아직 발행 전입니다만, 댓글 달겠습니다.
    (개발자가 꿈은 아닙니다만) 이 글을 보고 느낀게 있군요.
    감사합니다. 미래의 꿈을 위한 한가지 교훈을 얻었습니다.

    (Drake님이 이런 감명깊은 글을 썼다는게 신기하긴 하빈다.)
    2008.07.21 09:41
  • 프로필사진 truelygifted 정말 마음에 드는 글이네요. 2008.07.22 13:09
  • 프로필사진 드래곤군 요즘엔 동아리 후배들 중에서도 나태해 빠진 놈들이 많아서 공감이 되는군요.

    게임 개발자 지망은 그나마 아직 상태가 나은 편이고..
    그런 놈들 중 좀 있으면 게임 기획자 지망한다는 놈들 생깁니다.
    코딩은 손대보니 어렵고 할 줄 아는 건 새로 나온 온라인 게임하며 게임 까대는 것 뿐이라
    기획자가 적성이라며 자위하는 놈들이죠.
    그 상태가 되면 뭐, 답이 없습니다. 잘 되야 PC방이나 하나 차리겠죠.
    2008.07.22 13:27
  • 프로필사진 쪼보 너 와우 우습게 보고 큰 코 한번 안다쳐볼래?? 2008.07.22 13:27
  • 프로필사진 Drake ㅋㅋㅋㅋㅋ
    어쩌다 나온 감동이것지.
    2008.07.22 15:18
  • 프로필사진 Drake 감사합니다.
    마음에 안드는 부분 있으면 욕해도 됩니다.
    물론 이 블로그에 욕하시면 욕먹을 각오는 되어있으셔야겠지만..
    2008.07.22 15:19
  • 프로필사진 Drake 게임 기획자요?

    혹시 주위에 그런분 계시면 제말씀 꼭 전해주시기 바랍니다.
    어느 게임업체도, "신규 기획자"은 안뽑는다고.
    어느 누가, 전혀 경험도 없는 사람에게 기획력을 기대합니까?

    게임 기획이란 개발자보다 훨씬 힘든 직업입니다.
    개발자는 추상적인것을 구현하는 단계이지만, 기획이란 그 추상물을 만드는 사람들입니다.
    막말로 얘기해서 한국시장은 좆같습니다.
    한국게임에 탄탄한 스토리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게임이 흔하던가요?
    일단 스토리라이터가 잘 없습니다.
    기획자가 스토리까지 맡아서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신규 게임 하면서 까대기나 하는 그런 인간들, 대안을 제시해보라 하면 제대로 하는인간 하나도 없지요.

    실제 기획자가 하는 일이란, 먼저 여러 게임을 해보고 판단을 하고, 스토리 배경을 세팅하고 이야기를 집어넣습니다.
    여기까지가 배경이고, 이제 그 이야기를 스무스하게 풀어나가면서 그에 해당하는 전투시스템을 구상하고 (온라인이라면) 생산시스템을 구상하고, 캐릭터의 성장속도까지 계산합니다.
    심심하면 나오는 Meteor Strike같은 효과 역시 (온라인의 경우)"네트워크의 연결성에 따라 0.2초의 딜레이를 더해 붙임문서의 도표와 같이 정한다. 즉, 최저스킬에 1.65sec, 최고스킬 0.9sec로 한다. 근거는 근접전투지향 플레이어와 동등한 컨트롤의 경우 근거리 공격의 데미지 대비 0.7%이상으로 나와서는 안된다" 정도는 나와야 할겁니다.
    스토리라인이 빠진 스킬 하나만의 얘기입니다.
    저건 태산의 먼지같은 거고,
    기획자라면 배경세팅, 이야기 흐름구성, 배경음악과의 조화, 효과음, 타격감, 동접에 대한 채널구성 등등 일개 개발자따위와는 차원이 다른 일을 해야 할텐데, 하겠냐고요.
    당연히 배경 하나하나 다 살펴보면서 조화를 따지고 캐릭터 의상 폴리곤 하나하나 다 살펴보는게 기획자인데, 게임을 즐기는 것과 만드는것은 차원이 다릅니다.
    개발 부분이야 어떻게든 코드만 짜넣으면 되는거지만, 기획이란 그것보다 훨씬 심오하니까요.

    자, 이제 더 쉬워보이는게 있나요?
    게임말고 응용어플리케이션 기획? 그런거 할려구요? 사장 하게요?
    돈을 어떻게 투자해서 어떻게 소득을 얻을건지 생각하는게 사장의 일입니다. 어려운 일이죠.
    할게 없죠? 우와~ 취업난이 정당하네요?
    결국 다른쪽으로 눈을 돌리면서 이렇게 얘기하겠지요?

    "생계때문에 내가 가장 좋아하는 게임기획을 포기했어"

    구라치지 마세요. 당신은 원래 게임기획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습니다.
    2008.07.22 16:19
  • 프로필사진 Maro☆ 잘 봤습니다 :)

    공감가는 부분이 있네요,
    2008.07.22 18:38
  • 프로필사진 Drake 우습군!
    아 ㅆㅂ 내코
    2008.07.22 23:05
  • 프로필사진 미고자라드 개발도 개발이지만 개나소나 기획 할 수 있을거라 생각하는게 더 문제 2008.07.22 23:19
  • 프로필사진 Drake 개나소나 기획해도 상관은 없는뎅...,
    팔(서비스할)거 아니면..
    2008.07.22 23:25
  • 프로필사진 용군 게임 프로그래밍만 이러는게 아니고 요즘엔 모든게 이런식이죠ㅎㅎ
    기본두 없으면서 눈만 높아져서리...ㅎㅎ
    코딩은 실력이 안되고... 윗분말대로 오락해본건있어서 까대기 식만...ㅎㅎㅎ
    게임개발 전공자면 말이라도 안합니다..;;


    어린 친구들이 공부보단 오락이 재미있으니 이랬다가
    자기는 그들처럼 될 수 없는걸 알게되자,
    이러다가
    공부하게 되면서 오락하는것과 코딩은 많은 차이가 있다는것을 알게되자
    나중에 하는소리가
    이 글의 주제겠네요..ㅎㅎ

    스타깨작되다가 it학과로 진학하는 친구들 쫌 있죠..아놔
    꼭 it가 성스러운 마음으로 컴퓨터가 천직인 애들만 와야되는건 아니죠, 아무런 흥미 없이 점수 맞춰 온 애들보단 훨씬 나으니까요

    저도 제 사촌동생이 스타가 재미있어서 it학과로 가겠다는 말을 해서
    그 자리에서 어쎔책 과 자바와 씨언어 책 보여주고 마음접게 만들었죠..(사실 그렇게 깊게 안나가는데 ㅎㅎㅎ)
    컴퓨터라곤 오락과 마우스질만 하고 프로그램이라든지 하다 못 해 마이컴 잡지도 근처도 안간 동생이라
    정보처리 기능사나 따보고(그땐 코딩방식시험) 생각해도 늦지 않다고 했죠..

    결국 다른과로 가더군요 ;;;

    사실 제 눈엔 게임관련전공과도 SI필드가 개막장이네 뭐네 하면서 개발자가 사양 직업군에 들자
    여전히 오락이 재미있어서 프로그래머가 되겠다는 친구들을 꼬드기기 위한 틈새시장처럼 보여요...
    차라리 스토리나 기획을 위한과면 문예창작쪽이나 광고쪽에서

    IT랑 접목해서 세부 전공으로 빼야 맞다고 생각합니만
    그렇게 크로스오버를 해줄 학과와 커리큘럼을 가진 교수님이 몇이나 있는지 궁금하네요...

    결론은 제글은 뻘글~ㅋㅋㅋㅋㅋ
    2008.07.22 23:30
  • 프로필사진 Drake 이거이거.. 그런사람이 많구만.. 2008.07.23 00:04
  • 프로필사진 아이 재밌어
    추천이나 먹으시져
    2008.07.23 01:39
  • 프로필사진 키아、 오오 항상 까대기만 하시는 Drake님에게서 감동적인 말을 듣고 감동하였스빈다 ㅠ.ㅠ 2008.07.24 18:12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