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아마네입니다.
전용칸이 없어서요.  /// 닥치고 내가 만들었음 by 팀장린포
요즘 닉네임이나 바꿔볼까 생각중입니다.
그럼
==================================
아버지, 혹은 부모님이 자식에게 갖는 기대는 아마 무한할 겁니다.

자기의 자식이 공부를 잘 했으면 하고, 좋은 대학 혹은 좋은 직장 등에

자리를 얻었으면 좋겠다는 생각 정도는 다 하고 계실 겁니다.

저도 일개 고등학생이지만 그 정도는 이해하고 있습니다.

이해하지 못 하는 것은 아닙니다만,

제 주변에서는 이런 일도 있더군요.

제 친구가 아버지의 권유와 돈으로 학원에 하나 등록을 했습니다.

이 친구가 성적은 그다지 좋지 않지만,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수시를 쓰겠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그 학원에서는 2시간의 보충수업을 약속했고,

그 친구는 기대하며 학원에 갔습니다.

그랬더니, 학원에서는

"니가 온다고 한 적 없잖아"

라는 말 한마디와 함께

"보충 그딴거 없다"

는 식의 대사를 쏟아 부었댑니다.

지금에서야 말씀드리는 거지만, 위 이야기의 내용은 친구가 구술한 것이기 때문에

약간 편향된 시각에서 서술되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뭐 어쨌든 그런 일이 있었다고 저에게 이야기하더군요.

그러더니 갑자기 그 친구분 아버님으로부터의 호출이 왔습니다.

가야한다면서 짐을 챙기면서 긴장한 얼굴로 이렇게 말하더군요.

"나 오늘 뼈 몇 대는 부러질지도 몰겠다."

제가 물었죠

"왜"

그러더니 그 친구가 이런 대답을 하더군요

"아버지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기 때문이지"

그래서 제가 말했죠.

"니네 아버지가 뭐 그리 대단한 사람인진 몰겠다만  니 인생은 니 꺼고,

니네 아버지가 원하는 대로 하는 인생이 아니야."

"그건 니 생각이고"

"그래 그럼 그건 그렇다 치고 니네 아버지가 뭐 그리 대단한 존재이길래? 니네 아버지 무슨
 
일 하시는데?"

"건축일"

"그럼 너도 건축과나 가라 니네 아버지 그렇게 존경하면"

"야 이 XX야 너 ~"

여기서 대화는 끊어졌습니다.

당시 저와 이 친구가 또 다른 친구집에 있던 관계로

주먹과 발차기가 등장하는 목숨을 건 결투따위는 나오지 않았지만,

제 친구지만 이번에 다시 봤습니다.

아버지의 기대를 한 몸에 받는 친구더군요.

저는 부모님의 기대를 한 몸에 받은 것 따윈 절대 아니고,

그저 제가 하고 싶은 건 지금도 내년도 던파지만,

현실은 시궁창인 고 3입니다.

잡소리는 집어치우고 일단 제 생각을 말하자면,

자기 인생은 자기 겁니다.

설령 부모라해도,

자기 인생이 부모님의 기대를 위해서 바쳐져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에게는

길러준 부모의 정보다도, 부모의 기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것이 있기 때문입니다.

낳아준 정이라구요?

그럼 부모 말 잘 들으면 부모가 대신 살아 줍니까?

낳아준 정 기른 정 중요하지만 말이죠,

내 인생이, 내가 하고 싶은 것들 이게 더 중요한 것 아닙니까?

자기 인생은 자기 꺼니까요.

  1. a? 2008.08.24 04:31 신고

    자기 인생은 자기꺼지만...
    미리 살아본사람의 조언이니 귀담아 들을 필욘 있죠.
    그냥 쌩으로 무시하면 나중에 후회하는건 자신일테니까요.
    현시창을 유지할필욘 없자나요 ㅎㅎ

  2. 키아 2008.08.24 11:57 신고

    제 이야기를 하나 해드릴까요? 제가 다녔던학원에 대해서.
    아마네님의 말도 맞아요, 고3이셨군요...
    저는 강북에서 제일 잘나가는 학원인 명성학원을 다녔었어요.
    은평구나 서대문구 쪽에 자주다니신다면 아실꺼에요,
    그런데 그 학원은 저희 생각이나 조언을 전혀 귀담아 듣지 않았어요.
    우리가 정당하게 빵을 사먹어도 앞에있는 슈퍼마켓에서 1000원 냈는데 1000원 안받았다고 우겨서 어쩔수 없이 우리는 그 슈퍼마켓을 집중 다굴을 했죠.
    물론, 학원에 알려지면 안되고, 우리 학교팀끼리만 매일마다 그 슈퍼마켓의 창문을 때리고 도망을 쳤답니다.
    그러던 어느날 저하고 제 친구가 잡혔어요...
    덕분에 저하고 친구는 죽어라 혼났고, 1000원도 못받았답니다.
    그리고, 또다시 어느날..
    제가 그때 중1이였습니다. 그런데, 중2형이 빵을 훔치다가 A편의점에서 걸렸어요.
    그런데 다행이 안잡혔습니다. 그러나, 편의점은 용역을 풀고, 학원에다 통보까지 하는바람에 그 형은 무려 200만원이라는 거금을 내는 수밖에 없었답니다.

    뭐, 지금까지는 그냥 그렇게 아시구요.
    학원이나 가정, 학교에서 왜 이렇게 우리인생을 건드리는지 아세요?
    학원은 자기는 밥벌이를 위해서 이렇게 하는것일수도 있겠지만,
    물론 학교도 자기들 이름 높이는데에만 급급해있죠^^(제가 다니는 학교기준으로)
    그러나 부모님들은 자신의 자식이 그만큼 귀하다고 여겨져서 과잉보호를 하는것이겠지요^^;

  3. 2008.08.24 12:47 신고

    글은 다 읽어보고 댓글 쓰시는지요?

  4. 키아 2008.08.24 13:09 신고

    헣허...
    부모님이 우리를 낳으려고 1년반을 고생하셨음.
    그러므로 우리도 적절하게 부모님께서 원하는것을 해줘야한다고 생각함

  5. LIVey 2008.08.24 22:34 신고

    애들인생은 애들껀데... 자기껄로 생각하고 맘대로 하는 부모들은 정말 답이 없음-_-
    부모가 어린 자식이랑 같이 자살하는것도 같은 맥락... 애의 목숨마저 부모가 결정하다니...
    그건 아무리봐도 애를 자신의 소유물로 생각하는걸로 밖에 안보이는...

  6. 활의노래 2008.08.26 11:39 신고

    솔직히 까고 말해서 부모님의 마음이라는게 다 똑같지 않나요?

    '자기 자식들이 행복하게 잘 사는것.'
    '자기 자식만큼은 절대로 자기와 같이 비참하게 살지 않았으면 하는것.'

    이거 아니겠습니까?

    아마도 우리 부모님 세대들이 참으로 어려운 환경에서 생활해 오셨기 때문에(그 당시에는 우리나라가 세계 최빈국 수준였음을 상기하시길 ㅇㅇ) 부모님들이 이렇게 공부하라고 들들볶는것도 이해는 됩니다.

    하지만 어찌됬건 부모님 세대들이 고생해 주신 덕분에 우리나라가 '한강의 기적' 으로 불리우는 엄청난 경제성장을 이룩했고, 그로인해 우리가 이렇게 마음 편히 하고싶은걸 할 수 있는 환경이 되었습니다. 적어도 공부할 돈이 없어서 전전긍긍하진 않죠.

    어쩌면 부모님 세대들은 이미 부모님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셨습니다. 적어도 지금은 세계 최빈국인 대한민국이 아니라 세계에서 열손가락에 꼽을 수 있는 강한 대한민국이 되었으니까. 그래서 자식들이 그때보단 행복하게 살 수 있을테니까요.(물론 그 행복이라는 관점을 뭘로 보느냐에 따라 달라지긴 합니다만)

    그러니... 현재 대한민국의 모든 아버지와 어머니들은 이유모를 불안함으로 인한 자기 자식들의 과다한 교육열은 조금 거두어도 된다고 봅니다. 자식들의 진정한 행복을 위해서라면요.

  7. 키아 2008.08.26 13:00 신고

    부모님이 과잉보호를 하거나 죽어라 공부를 시키는것에 저는 사실 불만이 많습니다.
    하지만, 부모님이 원하는것을 조금이나마 노력해서 해드리는것이 최소한의 효도라고 생각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