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차원 엔진 **
copyrightⓒ 김성완(찐빵귀신) [1998년 12월 28일]

2. D3d와 OpenGL은 3차원 엔진이 아니다.


3차원 하드웨어 가속을 인터페이스 해주는 대표적인 두개의 API가 바로 D3d와 OpenGL 이죠..

그런데 대개 초보들의 경우 이들 API를 사용하려면 모두다 이들 API만 사용해야하는 걸로 생각합니다.
하지만 실용적인 견지에서 보면 단지 폴리곤 rasterization 부분만 사용하면 그만입니다.

Direct3d와 OpenGl은 일반적인 의미의 3차원 엔진이 아니라 단지 하드웨어 가속기능을 동일한 인터페이스로 처리해주는 API라는걸 잊지마십시오.
3차원 가속기 없이 사용하는 것은 어디까지나 공부하기 위한 목적이지 실제 어플리케이션에서 사용하는 것은 개념없는 짓입니다.

그러므로 소프트웨어 3차원 엔진이 필요하면 퀘이크나 언리얼 엔진을 라이센스 하거나 직접 개발해야합니다.
Direct3d나 OpenGL은 3차원 가속기능의 표준적인 API이지, 일반적인 소프트웨어 3차원 엔진의 대체물이 아닙니다.
그리고 게임이 제대로된 완전제품이 되려면 일단 소프트웨어 엔진이 있어야 합니다.

소프트웨어 엔진은 단지 폴리곤 레스터라이즈만 소프트웨어로만 처리하는게 아니라, 그것보다 더 중요한 HSR(Hidden Surface Removal)을 담당하는 중요한 기능을 합니다.
당연한 얘기지만 하드웨어 가속기들도 HSR은 Z-Buffering외에는 전혀 지원하지 않습니다.
즉, BSP나 Portal등은 결국 소프트웨어의 몫입니다.

최근에 나온 툼레이더 3의 경우는 하드웨어 담당 기능의 대표격인 텍스츄어 필터링도 소프트웨어로 처리하더군요.(MMX이용)
그러니깐 툼레이더 2를 부두에서 돌린것보다 툼레이더 3를 소프트웨어 엔진에서 돌린 것이 더 화질이 좋습니다.
그리고 가장 이상적인 것은 기본적으로 소프트웨어 엔진이 하드웨어 가속기의 힘을 빌리지 않고도 최대한의 성능을 발휘해야합니다.

결국 퀘이크나 언리얼 엔진을 라이센스 할만한 돈이 없다면 직접 개발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소프트웨어 엔진이 탄탄하게 갖추어져야 결국 하드웨어 가속기 상에서도 뛰어난 성능을 발휘하는 겁니다.

결론적으로 Direct3d나 OpenGL은 하드웨어 가속기능을 표준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인터페이스지 결코 일반적인 목적의 3차원 엔진은 아닙니다.
물론 소프트웨 엔진은 320*200의 저해상도 모드만 지원하기로 한다면 사용할 수도 있지만..
요즘 처럼 이런 시대에 그런 저해상도를 유저들이 좋아할리 없겠죠.
신고

** 3차원 엔진 **
copyrightⓒ 김성완(찐빵귀신) [1998년 1월 3일]


3. 국내에서는 3D엔진 안 만드는가??


대개 상용 3D 엔진들은 범용성을 만족해야 하므로, 속도면에서 특정 게임에 최적화된 자체 엔진들에 비해서 느립니다...
속도와 범용성은 같이 잡을 수 없는 두마리 토끼이죠..

대외적으로 상용 판매를 전재로 한 3D 엔진들은 어쩔 수 없이 범용성을 지향해야 하고, 결국 속도가 희생됩니다.
하지만 id의 퀘이크 엔진 처럼 거의 동일한 게임형식인 경우, 다른 개발사에 속도 희생 없이 제공이 가능합니다.

우리나라도 범용적인 상용 엔진 보다는 개발사간에 상호 라이센스 형식으로 기술을 제공하는게 좋을 듯 합니다.
괜히 각자 따로 자체 개발 하느라고 중복 투자 하느니 보다, 제일 괜찮은 엔진 개발한 회사 걸 서로 라이센스 해서 나누어 쓰는게 어떨지..

달러 한푼이 아까운 시절인데, 같은 국내 개발사 끼리 돕는게 애국이 아닐 지요...
제가 만일 개발사 오너이고 좋은 3D 엔진을 개발했다면 그렇게 했을텐데..
공짜로 주는 것도 아니고, 적정선에서 적절한 라이센스료 받고, 상호간에 직접 경쟁은 피하게 출시시기나 장르 조정하면 될 것으로...

사실 출시시기 조절이니 장르 조절이니 이런 것 안해도 계약하기 나름이죠.
3D 엔진 라이센스 해 간 개발사 게임이 잘나가면 일정 수량(만개 정도)이상 부터는 소정의 로얄티 받으면 되지요..
이러면 라이센스 해준 개발사만 이익을 보는게 아니라 라이센스 한 개발사도 3D 엔진 자체 개발하느라고 용쓰지 않아도 되고, 직접 개발시 보다 비용이 적게 드는 것이죠.

국내 게임 업게에 오래 몸담았던 경험으로는 우리나라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기 힘들다는 걸 잘 알지만 꿈이라도 꾸어 보아야지요.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