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오래전부터.. 프로그래머가 컴터 싸게 못 사냐고 그게 열받는다는 글이 간간히 보이더라.

뭐, 컴퓨터공학도들이 대상이기도 하고.. 직업 프로그래머들이 대상이기도 한데.. 아무튼..

결론부터 말하자면, 그거 물어보는건 엄청나게 실례되는 행위가 맞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플리케이션 프로그래머건, 펌웨어 프로그래머건, 미들웨어 프로그래머건, 각각의 부품을 사다 조립할 수 있는 사람이 그렇지 못한 사람보다는 훨씬 낫다.

소프트웨어는 결국.. 하드웨어를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프로그래머일수록 주목을 받기도 하고.

참 재밌는게, 최신 기술일수록 오히려 기본에 대해 잘 알고 있는 사람이 훨씬 이해가 빠르다.

그리고.. 기술 발전 속도 측면에서 봤을때, 상당한 우선순위를 가지고 있는건.. 금전적인 문제이기도 하다.

대충 생각나는것만 몇가지 적어볼게.


1. 회사 들어갔는데 회사에서 사용할 PC 뭐 사줄까? 하는 경우.

좀 과하다 싶을 정도로 같은 예산에서 완제품에 비해 비율을 늘릴 수 있지.

3D 그래픽스 한다는 핑계로 RTX2080같은거 SLI로 달아서 쓸수도 있고.

Hypervisor 관련 작업 한다는 핑계로 메모리 128GB 꼽아놓고 쓴다던지..

데이터베이스 구축한다면서 SSD만으로 몇테라씩 구축해서 쓸수도 있고.


2. 회사에서 만든 어플리케이션에 대해 PC랑 세트로 납품하려고 하는 경우

속도, 안정성, 가격 측면에서 해본사람하고 안해본사람하고 넘사벽급으로 차이가 나지.

예산 아끼는데 좋아하지 않을 사람이 있을까.


3. 전자회사에서

각종 대리점에서 판매되는 부품들에 대해 EOL이라던가 BOM같은거 해본 사람이 아무래도 잘 만들게 되어 있음.

CPU랑 보드랑 EOL이 다르지 아마?

당연히 PC 맞추는거랑 PCB뜨는건 다른 일이긴 하지만.. 서로의 경험이 도움되지 않는다고 말하기는 힘들지..


4. 학생이라면..

아무래도 눈으로 보고 만져본 부품이 어떤 역할을 하는지 설명을 듣는게, 사진만 보고 설명 듣는거보다는 훨씬 머리에 잘 들어올걸?

CPU에 다리가 천몇개씩 달렸는데 왜 그럴까 같은 궁금증이 생기면 학습효율은 굉장히 올라가지..


5. 통찰력

뭐, 이건 좀 오바일수도 있겠는데..

앞으로 뭐가 얼마나 발전하고.. 어떤 소프트웨어 기술에 손을 대볼까.. 돈되는 기술이 뭘까.. 하는 고찰을 해도 확실히 비경험자보다는 경험자가 낫지 않겠나.


6. 좀 위험하긴 하지만..

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이 맞춰달라그러면..

사기쳐서 푼돈을 얻을 수 있다는 점..

근데 그거 좀 고난이도임.. 양심을 팔아야 하니까..


근데 결국.. 튜닝의 끝은 순정이라고.. 대기업 제품이 선호되더라고..

사과책이라던지, 창문책같은것들 말이야..


꼭 이게 아니더라도.. 컴퓨터 조립 기술은 그렇게 난이도가 높지도 않을뿐더러.. 알아서 손해보는 일은 없지 싶다.

근데, 현업에 있는 사람은 모르겠는데.. 컴공 학생들한테 이런 이야기 하면 되게 싫어하긴 하드라만.. 정 뭐하면 6번을 열심히 연습하던지.

저 PPT 할 줄 몰라요 - 배워 개년야

저 발표 못 하는데 - 한글 모르냐? 개년아

몰라요 근데 다른 조는 그렇게 안 하던데? - 그럼 그 조로 가던지.

저 그 날 못 가요 - 니 이름도 그날 못 가요

저 그 날 빼주시면 안 돼요? - 니 이름도 뺄게.

다른 조는 벌써 끝냈던데.. - 니년이 뭐라도 했으면 우리도 끝냈을거 같아.

저 과제해야 되는데 - 여기서 해 이년아

(회의중) 그럼 끝난 거 아니에요? - 니 인생이?

가도 되죠? - 어디서 오르가즘 느끼고 지랄이야 미친년이

저 뭐하면 돼요? - 뭐라도 하라고

우리 뭐라도 해야 되는 거 아니에요? - 그러는 넌 뭐하고 있는데

제가 하면 우리 조 망할텐데? - 괜찮아. 이미 망했거든.



왜 대상이 여자냐면, 남자는 그냥 존나 패면 되거든.

웬지.. 배신감이 느껴지지만 그러려니 하자..


blogger 서비스로 갈아타긴 웬지.. 좀.. 그러하니까..

자주 듣는 말중에..


'네가 부럽다'는 말이 있다.


근데 그게.. 후천적인 것들이 대부분인데..


선천적인건 듣기 좋겠지만(예뻐서 부럽다던가)..


내 경우 노력의 보상을 보고 대부분 그런 얘기를 한다..


부러워하지 말고 그냥 해보면 되는거잖아.


뭐 그렇게 힘들지도 않은 것에 대한 보상에 대해 부럽다고 할땐 정말 열이 뻗친다.


공부 잘하는 애들이 부러우면 그냥 공부를 하면 되는거고..


영어 잘하는 애들이 부러우면 그냥 영어를 하면 되는거다.


누구나 하기 싫은건 있다.


공부는 하기 싫지만 공부를 잘 하고 싶은 사람이 거의 대부분일텐데..


그걸 말로 해서 뭐하게..

'지껄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별과제 개소리 대응  (0) 2017.03.17
티스토리에서 blogAPI, Export 지원 종료.  (0) 2016.12.28
부러우면 그냥 해라.  (0) 2016.05.09
팀웍은 중요한게 아니다.  (0) 2015.04.04
진심어린 충고  (0) 2015.04.04
자기 생각  (0) 2015.04.04

개개인의 역량이 비슷한 두 팀이 경쟁할 때,
팀웍이 잘 맞는 것이 항상 승리로 이어지지는 않는다.

왜냐하면, 자신의 잘못을 드러내 수정하는 것보다 감추는게 쉽기 때문이다.

그리고, 한국의 리더들은 개개인의 작은 실수를 '책임'이라는 애매모호한 말로, 수정가능한 상황을 덮고 지나가려 한다.

Responsible은, '응답가능'이라고도 볼 수 있는거다.
그냥, 뭔일 있으면 뭔일 있다고 쉽게 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면 모두가 책임감 있는 환경이 되는것 아닐까?
사소한 실수를 쉽게 고칠 수 있는 환경이라면 큰 실수도 당연히 쉽게 고칠 수 있는 환경 아닐까?


'지껄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티스토리에서 blogAPI, Export 지원 종료.  (0) 2016.12.28
부러우면 그냥 해라.  (0) 2016.05.09
팀웍은 중요한게 아니다.  (0) 2015.04.04
진심어린 충고  (0) 2015.04.04
자기 생각  (0) 2015.04.04
잡스가 대단한건  (0) 2015.04.04

진심어린 충고란,

들어주는걸 말한다.

충고해주고 싶은데 상대가 아무런 말이 없다면, 그건 이미 당신의 충고를 들을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것이며, 슬프게도 대부분 그렇다.

10대 학생이 술을 마시고 담배를 피운다고 어른이 훈계질 해봐야 그때뿐이다.

어른들은 청소년 본인이 제대로 판단해 볼 시간도 안 준다.

'안 할거지?'에 '네'라고 답하면 그걸로 한명의 인생을 바꾸었다고 생각한다.

싸구려 훈계와 싸구려 답변.

우린 그렇게 훈련받아 왔다고 생각한다.

진심어린 충고라면, 충분히 생각할 시간을 주고 지속적으로 의견을 묻는거다.

사실 어른들은, 술/담배도 장점이 있을 수 있다는게 두려운거고,

'나랑 별로 상관도 없는 새끼'하고는 빨리 결론을 내고 싶은거고.

그리고, 탈선이 무조건 나쁜 방향으로 가진 않잖아?

자기 생각 없는 탈선은 100% 나쁜 방향으로 흘러가지만 말이지.

'지껄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러우면 그냥 해라.  (0) 2016.05.09
팀웍은 중요한게 아니다.  (0) 2015.04.04
진심어린 충고  (0) 2015.04.04
자기 생각  (0) 2015.04.04
잡스가 대단한건  (0) 2015.04.04
개발자 이야기  (0) 2015.04.04

자기 생각이 없는 사람일수록 남이 하는 일에 쓸데없이 참견하고 싶어하고,

남의 의견에 휘둘리는 사람일수록 불평이 많아진다.

'지껄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팀웍은 중요한게 아니다.  (0) 2015.04.04
진심어린 충고  (0) 2015.04.04
자기 생각  (0) 2015.04.04
잡스가 대단한건  (0) 2015.04.04
개발자 이야기  (0) 2015.04.04
책임  (0) 2015.04.04

내가 스티브잡스라는 사람을 대단하다고 느낀건..

원형 조그다이얼로 전원을 대체하는, 일반적으로는 매우 사소하다고 생각하지만, 잡스 아저씨는 '다른 버튼이 없어야 한다'는 원칙을 고수했고, 그 기술이 완성되기까지 '8년'을 기다렸다.

한국의 사장들에게는 저건 말이 안 되는 이야기 아닌가.

그깟 사소한 기술 하나 때문에 8년을 버리다니?

그게 양산형 잡스와 오리지널 잡스의 차이 아닌가 싶다.

스티브 잡스 본인도 노선을 바꾸어야 한다면 쉽게 바꾼다고는 하지만, 내가 보기엔 대부분의 애플 제품은 초기의 '컨셉'은 끝까지 관철했던것 같다.

'지껄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심어린 충고  (0) 2015.04.04
자기 생각  (0) 2015.04.04
잡스가 대단한건  (0) 2015.04.04
개발자 이야기  (0) 2015.04.04
책임  (0) 2015.04.04
성향 주입  (0) 2015.04.04

R&D가 주업무인 사람에게 업무보고를 하라는건 참 웃긴 이야기 같은데.

일주일동안 이것저것 다 하는 개발자가 좋은 개발자야? 진심?

코드란건..

서너시간동안 1000줄이 나올때도 있고,

40일 밤낮을 고민해서 2줄이 나올때도 있는데.

사장만 되면 그거 다 까먹나봐.

하루에 코드 1000줄 짠적이 있으면 나머지는 애가 일 안 한다고 생각하거든.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발자를 잘 다루는 사람이 있어.

왜? 돈보다 자원을 원하는 개발자가 많거든.

예를 들어 보자구.

좋은 클라우드 개발자를 구하는 방법이 뭔지 알아?

진짜 클라우드 개발을 하고싶은 사람이 아니면 손도 못댈 정도의 하드웨어를 구축하는거지. 이때는 골라쓸수 있어.

근데 안하잖아. 돈 많이 드니까.

아끼는 만큼 돈을 번다는 생각은 좋아.

제대로 하면 더 돈을 벌겠지만, 보통 식당같은데서 손님을 아끼지는 않잖아?

'지껄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기 생각  (0) 2015.04.04
잡스가 대단한건  (0) 2015.04.04
개발자 이야기  (0) 2015.04.04
책임  (0) 2015.04.04
성향 주입  (0) 2015.04.04
불확실성에 대한 도전?  (0) 2015.04.04

책임이란건 일을 시작하기 전에 지는거야.

누군가의 사소한 실수로 일을 그르친다면 그 실수를 한 사람이 문제일까?

실수가 용납되지 않는 일을 만든 새끼 잘못이지.

'지껄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잡스가 대단한건  (0) 2015.04.04
개발자 이야기  (0) 2015.04.04
책임  (0) 2015.04.04
성향 주입  (0) 2015.04.04
불확실성에 대한 도전?  (0) 2015.04.04
스티브잡스가 성공한 이유  (0) 2015.04.04

+ Recent posts